올리아인의 마음

올리아인의 마음

이세상에서 무엇이 ‘선’이고 무엇이 ‘악’인지는 많은 사람들이 다른 의견을 같고 있지요.

그러하다면, 하나님은 최종적인 선과 악의 대립에서 ‘선’일까요 아니면 ‘악’일까요?

우리 각자 자신의 잣대로 선과 악을 구별한다면, 하나님의 의지는 우리가 생각하는 선과는 상반되는 분 이실 수 도 있겠지요.  그렇게 보면 우리는 하나님의 일, 계획이나 심지어는 하나님께서 예방하지 않으신다고 생각하는 일들에 많은 불만도 가질 수 있겠지요.  사도 베드로가 예수님께 한 말이 좋은 예입니다.  ‘베드로가 예수를 붙들고 항변하여 이르되 주여 그리 마옵소서 이 일이 결코 주께 미치지 아니하리이다. (마 16:22)’  베드로는 주님께서 계획하시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

핵심은 우리의 신앙은 선과 악의 싸움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정해진 법이나 규칙을 따라 선한 사람이 되는 것을 요구하시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저희들이 그의 방법을 믿고 따라 살면 하나님의 마음을 경험하게 되고, 이를 통해 하나님께서 무슨 마음인지 무엇을 추구하는 지를 볼 수 있기를 원하시는 것입니다.  그 보이는 것을 사모하게 되면, 우리의 마음이 변화되고 믿음이 자라게 되는 것이지요.

요즘 세상은 예수님의 방법을 무작정 따르기에 힘이 드는 세상입니다.  해보려 해도, 문제 일으키기 싫고, 바보처럼 굴기 싫고, 아무런 효과도 없을 것이라는 부정적인 생각이 먼저 들지요.  저희들이 예수님의 방법들을 삶에 적용하고 주님이 보여주시는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의지하고 힘이되 줄 신뢰의 공동체가 필요합니다.  저희가 그 신뢰의 공동체입니다.  함께 모여 하나님의 마음을 예수님의 사랑으로 저들이 경험케하고 남들도 그렇게 살 수 있도록 힘이 되어주는 단체입니다. 

이 세상은 악으로 가득찬것이 아니라 선한 사람으로 착하게 살수 없다고 믿는 사람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가 어찌하여 나를 선하다 일컫느냐 하나님 한 분 외에는 선한 이가 없느니라. (막 10:18)’  선하게 산다는 것은 옳은 일을 하며 사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마음을 알고 사모하는 것입니다.


올리아 이야기들

하나님, 유치원 그리고 나 – 8년의 사역을 접으면서 (Link below to English Site)

하나님, 유치원 그리고 나 – 8년의 사역을 접으면서 (Link below to English Site)

Please click here to read it in Enlgish 이하영 선교사 – 8년간 진행해온 리아보나 몬테소리 사역을 마감하며 제 기도를 나누어 봅니다 ‘또 가라사대 너희는 온 천하에 다니며 만민에 게 복음을 전파하라’ – 마가복음 16:15 남아공에 선교 온지 벌써 9년째에 접어듭니다. 아이들을 섬기겠다는 마음 하나만 가지고 […]

주님의 마음이 느껴 지시나요?

주님의 마음이 느껴 지시나요?

이정욱 선교사 그린필드 부쿠칸예 팀원들이 미팅 종료 기도를 위해 둘러 섰습니다.  그리고는 이렇게 물었습니다.  “이제, 하나님의 마음이 조금 보이시나요?”  이날 메시지는 간단했습니다.  하나님의 마음을 알수 있는 첫 걸음은 그분이 기뻐하시거나 마음아파하시는 것을 알아보고 동감 하면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지역에 사는 두 사람에 대하여 나누었습니다.  7년 전 유탄에 맞아 […]

응답하라 노세투!

응답하라 노세투!

이하영 선교사 “노세투(가명)야 근데, 넌 참 대단 한결같아. 힘들 텐데 화장도 예쁘게 하고 머리도 예쁘게 빗고 립스틱 색도 멋지다.” 노세투는 강간을 당한 엄마입니다.  지금은 판정을 기다리며 감옥에 갇혀있는 7명의 청소년에게 집단 강간을 당하였습니다.  노세투는 저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헬렌, 내가 이렇게 아무렇지도 않은 듯해야 사람들이 들 […]

“지금까지 무슨 도움을 주셨나요?”

“지금까지 무슨 도움을 주셨나요?”

이정욱 선교사 구름이 많이낀 문화 유산의 날(Heritage Day)이었습니다.  지난 두달간 부쿠칸예에 참석해온 두 청년이 제게 다가와 따지기 시작했습니다.  길거리에는 많은 사람들이 전통의상을 입고, 얼굴에 자랑스럽게 문양을 그려 넣고 걸어다니고 있었지만, 이 두친구는 실망한 표정입니다.  저희들이 이 마을에 도움을 주고 있다는 확실한 증거를 보여달라 합니다.  물질적인 […]

아멘의 진정한 회개

아멘의 진정한 회개

이하영 선교사 아멘은 술에 취해 거리를 흥얼 거리며 걷다가 우리와 마주치게됬다.  술이 너무 취한 것 같아 난 눈을 일부러 맞출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고 계속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있는데, 이 남자는 가던길을 멈추고, “나 술취했어요. 알아요. 미안해요. 내일은 안마실꺼애요” 라고 하며 주위를 맴돈다. 가다가 돌아오고 가려다 돌아오고… […]